현대엔지니어링, 해외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 확대
현대엔지니어링, 해외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 확대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7.1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포괄 업무협약’ 체결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술보증기금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포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자사가 주관하는 해외사업에 동반 진출하는 협력사의 자금마련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술보증기금과 협업을 통해 건설업계 최초로 ‘해외동반진출 특례보증’을 협력사에 지원한다. 

해외동반진출 특례보증은 기술보증기금이 지난해 9월 첫 시행한 2,000억원 규모의 보증지원 제도로 정부의 ‘수출금융 종합지원 방안’에 따라 마련된 맞춤형 지원방안이다. 대기업과 협력해 해외동반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협력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자회사의 운영자금 및 자회사에 대한 투자자금 보증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현대엔지니어링은 향후 해외법인을 보유 또는 보유예정인 협력사를 기술보증기금에 추천할 수 있다. 

기술보증기금은 이들 협력사에 ‘해외투자자금 보증’ 및 ‘해외사업자금 보증’을 제공하며, 한도 및 보증비율 우대를 적용해 최대 200억원 규모의 대출자금에 대해 최대 100%의 보증과 최저 수준의 보증료를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터 협력사의 경영안정과 기술지원, 교육지원 등을 목적으로 ‘동반성장 투자재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약 130억원을 출연했다. 

또 협력사에 대한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기 위한 1,2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도 조성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보증기금과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당사와 해외동반진출을 하는 협력사에 대해 추가적인 금융지원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며 “당사는 금융지원 외에도 경영지원, 교육지원, 기술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를 지원하고 상생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협력사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적극 도입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