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Pure Robotics Challenge’ 출범
더인벤션랩 ‘Pure Robotics Challenge’ 출범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7.1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보틱스 분야 투자연계 프로그램 ‘스타트업’ 선발
우미・아주・국보디자인 등 20억원 오픈이노베이션 펀드 조성

초기 스타트업 투자기관(팁스운영사) 더인벤션랩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미・아주・국보디자인 등 기존 LP(출자자)들과 함께 로보틱스 전용 투자 연계 프로그램인 ‘Pure Robotics Challenge’를 7월 1일부터 시작한다. 

이 프로그램은 로보틱스 분야에만 집중해 팁스 및 딥테크 팁스 프로그램을 연계하는 초기창업기업 투자연계 스카우팅 프로젝트로, 액셀러레이터로는 더인벤션랩이 처음으로 시도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선도적인 일류 종합부동산 회사인 우미, 건자재 사업을 시작으로 호텔・금융・유통・IT 등 다양한 신성장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아주, 그리고 11년 연속 실내건축업 분야 1위 인테리어 디자인・시공 전문회사인 국보디자인과 함께 20억원 규모의 전용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를 조성키로 하고, 로보틱스(특히 AI로봇) 분야 스타트업을 선발하는 다자간 투자연계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주요 3개사 외에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특별기관파트너로 참여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협조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프로그램은 전국의 기술력 있는 유망 로봇유관 초기창업 스타트업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새로운 로봇 세대를 이끌어갈 think/learn/interact 기반의 로봇 간 그리고 로봇과 인간의 초연결성에 방점을 둔 로봇기업(AI로봇)을 선발할 예정이다. 

분야는 동작 제어 시스템부터 개인용 서비스 로봇, 특수목적형 서비스 로봇, 산업용 로봇, 서비스 인프라까지 전반적인 로봇 생태계의 밸류체인 내에 있는 로봇 스타트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국내 최고의 공간・부동산 운영사업자들이 사업-기술제휴 파트너로 참여하며, 공간에 새로운 기술가치인 로보틱스를 더해 함께 ‘상생’하고,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것이 프로그램의 목적이다.

지난해 더인벤션랩은 우미・아주・국보디자인과 함께 진행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테솔로(3지 12자유도 로봇 그리퍼 솔루션), 칼만 (특수목적 산업시설 로봇 개발 및 제조), 플로이드(AI기반 2D/3D 로봇비전 시스템 자동검수솔루션)에 선제적으로 투자를 진행한 바 있으며, 해당 프로그램 이외에 디스펙터(4족보행 로봇 소프트웨어 솔루션), 다츠(AI기반 자폭무인기 개발 업체)에 투자하며 로보틱스 분야로 딥테크 초기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를 가속화했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국내 액셀러레이터로는 처음으로 로보틱스 펀드를 조성하고 투자연계 및 팁스연계형 로봇분야의 초기창업 스카우팅 프로그램을 오픈한다”고 밝히고, “인구절벽, 노동시장의 급변화, 생성형 AI기술의 발달 등에 따라 이제 다양한 산업계에서도 로봇의 활용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프로그램은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따라 다양하게 등장하는 로봇분야의 초기창업기업을 선발해 직접전용펀드에서 투자하고 팁스를 적극적으로 연계해 시장에 안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투자연계 프로그램 ‘Pure Robotics Challenge(엣지업 크리에이터스2기)는 공식홈페이지(www.edgeup.co.kr)을 통해서 7월 1일부터 본격적인 모집에 들어간다.

선발된 기업에게는 최소 2억원 이상의 시드투자, 딥테크 및 일반형 TIPS와 서울형 TIPS프로그램 추천 및 신보 추천, 우미・아주・국보디자인과 사업협력 및 공동사업화 기회 제공, 강력한 후속투자유치 지원, 기타 4,000여만원 상당의 현물지원(유료 SaaS형 비즈니스 솔루션 크레딧 제공)이 패키지로 제공될 예정이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