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문정현대 아파트 ‘리모델링 건축심의 통과’
송파 문정현대 아파트 ‘리모델링 건축심의 통과’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7.1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모델링 통해 최고 15층, 138가구 규모로 재탄생
쌍용건설 “사업계획 승인, 이주 등 빠른 사업진행” 추진

서울 송파구 문정현대 아파트가 건축심의를 통과하면서 리모델링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쌍용건설(글로벌세아 그룹)은 지난달 13일 사전자문에 이어 건축위원회 심의도 조결부 의결로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조합은 건축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8월 중으로 권리변동계획수립과 승인을 위한 총회를 개최하고 9월 이후부터는 리모델링 허가 신청을 위한 동의서 75% 확보에 나선다.    

2022년 7월 문정현대 아파트 조합은 시공사 선정총회를 통해 쌍용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쌍용건설이 서울 송파구에서 국내 리모델링 아파트 최초로 일반분양을 마치고 올해 1월에 준공한 송파 더 플래티넘(오금 아남 아파트)과 가락 쌍용1차에 이은 세 번째 리모델링 추진단지이다.

1991년 준공된 문정현대 아파트는 지하 1층~지상 10층 1개동 120가구 규모로 수평·별동 리모델링을 거쳐 지하 4층~지상 10층(증축), 15층(신축) 1개동 138가구로 재탄생된다. 

15층 높이로 신축된 건물에는 추가 18가구와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설 예정으로 추가된 18가구는 일반분양을 통해 조합원의 분담금을 줄이는 데 활용될 계획이다.

리모델링 사업의 경우 재건축과 달리 국토계획법에 용적률 상한 규정이 없고 각 세대의 주거전용면적을 최대 40%까지 증축할 수 있다. 기부채납이나 소형주택 의무공급 규정도 적용받지 않는 등 이점이 많기 때문이다.

쌍용건설 리모델링팀장 최병수 부장은 “건축심의 통과로 더욱 빠르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 상반기 내에 사업계획 승인과 이주를 실시하는 것을 목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