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업계 최초 글로벌 기준 반영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한샘, 업계 최초 글로벌 기준 반영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 김덕수
  • 승인 2024.07.1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홈 인테리어 업계 최초 IFRS 트렌드 자율적·선도적 반영
이중 중대성 평가 통한 9가지 중대 이슈 도출해 사회적 책임 경영 발판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대표 김유진)은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현황과 성과, 청사진을 담은 ‘2024 지속가능경영보고서(Sustainability Report 2024)’를 발간했다. 
한샘은 2020년을 시작으로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대내외 이해 관계자들과 ESG 경영 소통에 나서고 있다. 올해 다섯 번째로 발간된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국제회계기준(IFRS) 요구사항을 선도적으로 반영했으며, 국제 지속가능성보고기준(GRI), 기후변화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 표준 등 글로벌 기준을 적용해 신뢰도와 투명성을 높였다. 
업계 리딩 기업으로서 업계 최초로 글로벌 기준에 맞췄다.
특히 지난해 새롭게 도입한 ‘이중 중대성 평가’를 한층 강화했다. 
이중 중대성 평가는 ESG 경영이 환경·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환경·사회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함께 고려해 기업이 중요하게 다룰 ESG 이슈를 선별하는 과정이다. 
한샘은 대내외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한 중대성 평가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 및 효율적 에너지 관리 ▲제품 생애주기에 따른 환경영향 관리 ▲화학물질 안전관리 ▲고객만족 및 품질경영 ▲인권 및 다양성 존중 ▲사업장 안전보건 ▲지역사회 참여 ▲협력사 동반성장 ▲지속가능경영전략 등 총 9가지 중대 이슈를 산출했으며, 각각의 이슈를 IFRS의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지배구조,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 등으로 나눠 핵심 요소를 제시했다.
한샘은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목재를 주 원자재로 사용하는 홈 인테리어 사업의 특성을 반영해 기후변화 대응과 생물 다양성 증진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한다는 장기 목표 아래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등 탄소 배출 절감 목표를 고도화하며 전 세계적인 탄소 중립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제1공장에 태양광 설비를 추진해 올해 1월 완공했다. 
또 기후 변화에 따른 생태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공헌 활동(CSR)을 환경으로 확대해 생물 다양성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사라져가는 꿀벌의 먹이를 제공해 생태계 보존을 유지시키기 위한 ‘밀원수 채종림 조성’ 사업을 진행하며 지구를 위한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글로벌 기준에 맞춰 인권 및 다양성을 존중하는 인권경영을 도입, 내재화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조직 내외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권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한샘 인권노동경영선언을 제정하고 성인지 감수성 교육, 사내 고충상담원 활동 지원, 장애인 스포츠단 운영, 여성인재 채용 및 육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인권경영을 공고히 하기 위해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도 가입했다. UNGC는 인권·노동·환경·반부패의 4대 분야 및 10대 원칙을 토대로 기업의 인권 존중 책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UN이 출범한 산하 기구다. 
한샘 김유진 대표는 "한샘은 국내 1위 홈 인테리어 기업으로서 높아진 대내외 기대감과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업계 최초로 보다 엄격하고 선진화된 ESG 국제 평가 기준을 반영하고 있다"며 "재무적 성과뿐 아니라 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며 기업 경영의 투명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