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주경기장, 2027년부터 5년간 대체 야구장으로 쓰인다
잠실 주경기장, 2027년부터 5년간 대체 야구장으로 쓰인다
  • 황순호
  • 승인 2024.07.0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두산, 2027년~2031년 5년간 홈구장으로 잠실 주경기장 사용키로
리모델링으로 관람석 1만 8천석 조성… 주요 경기시 3만석까지 가능
서울시가 발표한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안)의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발표한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안)의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잠실돔구장 건립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잠실 주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활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잠실야구장 자리에 돔구장을 새로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데 이은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잠실야구장을 홈으로 사용하고 있는 구단 LG 트윈스(이하 LG)와 두산 베어스(이하 두산)는 오는 2026년 시즌까지만 잠실구장을 사용하고, 2027년부터 2031년까지 5시즌 동안 잠실 주경기장을 대체 사용할 예정이다.

서울시·한국야구위원회(KBO)·LG·두산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5차례에 걸친 TF 회의와 현장점검 및 실무 협의를 거치며 대체 야구장 확보에 주력, 지난 2일 이를 최종 결정했다.
특히 잠실 주 경기장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할 경우 시설 규모와 잠실 스포츠·MICE 복합개발사업 등 주변 공사 상황에 따른 관람객 동선 안전성과 관람 수용인원 등을 집중적으로 검토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축구장과 육상 트랙을 KBO 매뉴얼에 맞춰 프로야구 필드로 교체하고, 일부 실내공간을 야구장 더그아웃 및 선수 지원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했다.

경기장 좌석은 그라운드와의 거리 등 관람 여건을 고려해 내·외야를 중심으로 1~2층에 총 1만 8천여석 규모로 조성하되, 향후 모니터링을 통해 주요 경기 및 포스트시즌 등에는 3층 관람석까지 개방해 총 3만석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봉은교 방향의 서쪽 진출입로와 함께 잠실종합운동장 북쪽 부근 공사영역 조정 등으로 백제고분로 방향의 동쪽 진출입로를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허구연 KBO 총재는 "서울시를 중심으로 어려운 이해 관계와 난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야구계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KBO는 구단, 서울시 그리고 모든 관계 기관과 협력하여 야구팬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잠실 주경기장은 돔구장 건립 기간 대체 야구장으로 사용되는 곳이지만 임시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람객들의 편의에 초점을 맞춰 조성할 것"이라며 "잠실 돔구장 건립 또한 야구팬들의 기다림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황순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