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교량 표준화 위한 성능검증 시행
철도공단, 철도교량 표준화 위한 성능검증 시행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6.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개발한 철도교량 ‘KR-I 거더’ 성능검증 ‘실용화 확보’
경간 적용길이 확대 ‘미관개선’, 상부구조 공사비 10% 절감 기대

국가철도공단이 지난 14일 자체개발한 철도교량 ‘KR-I 거더’의 성능검증 시험을 경기도 의왕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실험동에서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은 철도교량 상판을 떠받치는 30m 길이인 ‘KR-I 거더’ 실물의 구조적 안전성을 확인하고 설계상 성능확보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약 400톤의 하중을 주어 거더의 처짐, 변형률 및 균열응답 등 성능을 검증했으며, 시험결과는 성공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철도교량의 교각과 교각사이 경간(간격)과 형고(거더 높이)가 제각기여서 미관상 보기 좋지 않고 유지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공단은 이를 해결하고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DM엔지니어링을 공동기관으로 ‘철도교량 표준화’ 연구를 추진했으며 ‘KR-I 거더’는 그 첫 번째 결과물이다.

기존 PSC I형 거더교는 철도 노선에서 25m 경간 이하의 복선 교량에서 5주형으로 적용됐다. 공단은 ‘KR-I 거더’를 개발해 경간 길이는 30m까지, 복선에서 4주형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성과 적용성을 향상시켰다.

경간 적용 길이가 확대(25m→ 30m) 가능하게 되어 도로나 하천 등을 통과하는 경우 서로 다른 경간을 적용해야 하더라도 형고를 통일할 수 있게 돼 미관 개선과 비용 절감, 유지관리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주형개수 감소(5주형→4주형)를 통해 상부구조 공사비를 10% 이상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KR-I 거더’ 성능시험 결과는 공단이 철도산업 연구개발을 주도적으로 수행한 성공적인 성과로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오는 8월에는 길이 45m인 ‘KR-U 거더’의 성능검증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공단에서 개발한 철도교량 기술을 건설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