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6개월 건설사 10곳 AI 언급 게시물 총 6,758건
최근 6개월 건설사 10곳 AI 언급 게시물 총 6,758건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6.1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주민 공간에 생활 편의성 증대위한 AI 기반 기술 잇따라 적용
롯데건설 ‘AI’ 관심도 1위… “신동빈 회장, 디지털 전환 집중 관심”

최근 주요 산업 분야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첨단기술 도입이 활발한 가운데, 건설업계 역시 미래형 주거공간 구축과 아파트 품질 관리 및 현장 안전 혁신을 위해 AI 도입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상황에서 롯데건설이 최근 6개월 동안 국내 주요 건설사 10곳 가운데 ‘AI’ 관심도(정보량=포스팅 수)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 순으로 분석됐다.

11일 여론조사기관 데이터앤리서치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X(옛 트위터)·인스타그램·유튜브·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단체·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 건설사 12곳의 ‘AI’ 관련 게시물 수(관심도=포스팅 수)를 빅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지난해 7월 3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3 국내 시공능력평가 상위 건설사 12곳 중 AI 게시물 수가 100건 이상인 업체 10곳으로 한정했다. 

정보량 순에 따라 ▷롯데건설 ▷현대건설(000720) ▷포스코이앤씨 ▷삼성물산(028260) 건설부문 ▷GS건설(006360) ▷SK에코플랜트 ▷대우건설(047040) ▷현대엔지니어링 ▷DL이앤씨(375500) ▷HDC현대산업개발(294870) 등이다.

조사 키워드는 ‘건설사 이름’ + ‘AI’ 등이며 한글 기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으로 도출하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정보량은 달라질 수도 있다. 현대건설과 사명이 유사한 ‘HD현대건설기계’는 공통 제외어로 설정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최근 6개월 동안 롯데건설의 ‘AI’ 언급 게시물 수는 2,699건으로 집계되며, 조사 건설사 중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지난 5월 뽐뿌에는 ‘제4회 2024 롯데어워즈’ 시상식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신속한 디지털 전환을 이뤄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한 롯데건설 등에 AI·DX 최우수상을 수여했다는 소식이 조명됐다. 

AI·DX 분야 최우수상을 받은 기술은 롯데건설의 AI 기반 안전 모니터링 기술, 롯데GRS의 AI 버거송, 롯데중앙연구소의 오감 분석 장비 도입 등이다.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충무로의 남산국악당 한옥 카페에서 주니어보드 4기 구성원과 킥오프(Kick-off) 미팅을 진행해 유저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 부회장은 이날 열린 미팅에서 “올해 사내 AI 문화 확산과 MZ 직원들의 의견 반영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주니어 직원들이 주도해 조직문화를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롯데건설은 AI를 활용한 다양한 건설 기술과 안전관리 시스템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뉴스와 포스팅들도 이어졌다.

같은 기간 현대건설 ‘AI’ 관련 온라인 포스팅 수는 920건으로 나타나며 2위를 기록했다.

3월 네이버블로그의 한 유저는 당시 현대건설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 소식을 전달했다. 

당시 주총에서 재선임에 성공한 윤영준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미래형 주거모델 개발을 추진하겠다”며 AI 유전자 분석 기반의 ‘올라이프케어 하우스’ 상품 출시 계획을 밝혔다.

윤 사장이 올해 중점 전략 중 하나로 밝힌 ‘올라이프케어 하우스’는 힐스테이트 입주민의 건강수명 연장을 목표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주거모델로 알려졌다. 

이날 주총에서 AI 전문가인 조혜경 한성대 AI응용학과 교수를 사외이사에 재선임한 부분도 포스팅에서 확인됐다.

같은 달 네이버 AI 관련 카페에는 현대건설이 ‘그린 빅뱅 세미나’에서 AI 솔루션을 결합한 차세대 전력망 구축 기술과 제도, 사회적 제약 및 해결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는 요지의 기사가 공유됐다. 

기사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이 자리에서 “AI 기반 차세대 전력망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포스팅에는 “유익한 정보” “좋은 뉴스 감사하다”는 반응도 달렸다.

포스코이앤씨는 6개월 동안 625건의 정보량이 확인되면서 3위에 자리했다.

1월 모네타 등 복수 채널에는 포스코이앤씨가 아파트 외벽 품질을 관리하고, 하자를 보완할 수 있는 ‘포스 비전(POS-VISION)’ 개발 소식이 전해졌다. 

포스 비전은 드론을 활용한 AI 균열 관리 솔루션으로 아파트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슬래브 공사, 화력발전 저탄장 공사 등에도 해당 기술이 활용됐다는 포스코이앤씨의 설명도 포착됐다.

4위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AI’ 언급 게시물 수는 529건으로 조사됐으며, GS건설은 연관 정보량으로 500건이 집계되면서 5위를 기록했다.

이어 ‘AI’ 포스팅 수에 따라 ▷SK에코플랜트 454건 ▷대우건설 388건 ▷현대엔지니어링 234건 ▷DL이앤씨 232건 ▷HDC현대산업개발 177건 순으로 집계됐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최근 6개월 건설사 10곳의 AI 언급 게시물 수는 총 6,758건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0% 가까이 급증했다”며 “롯데건설 등 건설사들이 현장은 물론 거주민의 공간에 생활 편의성 증대를 위한 AI 기반 기술을 잇따라 적용함에 따라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