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규모재건축 사업성 무료 분석 서비스 실시
서울시, 소규모재건축 사업성 무료 분석 서비스 실시
  • 황순호
  • 승인 2024.06.1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3일까지 관할 자치구청 통해 신청 가능

서울시가 오는 7월 3일까지 '소규모재건축 사업성 분석 서비스의 신청을 접수받는다고 밝혔다.
서비스는 사업지가 위치한 구청을 통해 신청받은 후보지 중 대상지 15개소를 선정, 내년 1월까지 현황조사·주민면담 등을 거쳐 개략적인 건축계획과 추정 분담금 등을 산출해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 소규모재건축 사업은 구역 면적 1만㎡ 미만, 노후·불량 건축물 수가 구역 내 전체 건축물 수의 60/100 이상이면서 기존 주택 세대수가 200세대 미만인 주택단지를 대상으로 한다.
이를 통해 직주(職住) 근접성이 높은 지역에 양질의 주택을 빠르게 공급하는 소규모재건축 사업을 활성화하는 것이 주 목표다.
특히 올해 초 관련 특례법이 개정되면서 노후건축물 비율이 완화, 사업성 여부로 재건축을 망설였던 단지들도 사업 손익을 보다 손쉽게 점검할 수 있게 됐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사업성 분석 대상지에 선정되면 임대주택 계획을 통한 법적 상한용적률 계획, 용도지역 상향 가능여부 등을 종합 검토해 최적의 건축계획(안)을 도출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사업 전·후 자산가치를 평가, 소유자와 주민이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데이터도 산출 및 제공된다.

서울시는 오는 7월 중으로 사업성 분석 대상지를 선정하고 내년 1월까지 ▷현장조사 ▷주민의견 수렴 ▷건축계획(안) 작성 및 감정평가를 진행, 사업 손익을 예측해 추정 분담금까지 산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성 분석을 희망하는 주택단지는 토지등소유자 10% 이상의 동의를 받아 신청 양식을 작성, 사업지가 위치한 자치구 담당 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그동안 신·구축 건축물이 혼재해 있거나 사업지 규모․세대 수가 적어 재건축 사업을 주저했던 여러 단지가 이번 서비스를 통해 분석 결과를 마중물 삼아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업성 분석뿐 아니라 소규모재건축 사업 전반의 활성화를 위해 아낌 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황순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