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글라스, 초고단열 더블로이유리 학교・관공서 공급 확대
KCC글라스, 초고단열 더블로이유리 학교・관공서 공급 확대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6.1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수준 단열성능 확보한 ‘컬리넌 MZT152’ 앞세워
출시 2년만에 학교・관공서 300여곳 적용
KCC글라스의 초고단열 더블로이유리 컬리넌의 라이트블루 색상 제품인 ‘MZT152’를 시공한 서울시 관악구 서울난향초등학교. 사진 제공 = KCC글라스

KCC글라스(케이씨씨글라스, 대표 정몽익)가 세계 최고 수준의 단열 성능을 확보한 ‘컬리넌(CULLINAN)’을 앞세워 관급 공사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KCC글라스는 최근 서울시 관악구 서울난향초등학교와 강서구 등명중학교에 KCC글라스의 초고단열 더블로이유리 컬리넌의 라이트블루 색상 제품인 ‘MZT152’를 시공했다고 5일 밝혔다.

컬리넌은 KCC글라스의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단열 및 태양열 차폐 성능을 극대화한 더블로이유리 제품이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의 시험 결과 28㎜ 복층유리 기준 열관류율이 0.97W/㎡K로, 전 세계에 현존하는 더블로이유리 제품 중 최고 수준의 열관류율을 자랑한다.

또 컬리넌은 가시광선 투과 대비 태양열 차단 효율을 나타내는 LSG (Light to Solar Gain) 계수도 2.25로 압도적으로 높아 여름철 냉방부하를 효과적으로 줄이면서도 실내를 밝고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어 최적의 실내 환경을 조성해 준다.

2022년 출시한 컬리넌 MZT152는 뛰어난 성능을 바탕으로 출시 2년 만에 전국의 학교 및 관공서 300여곳에 시공되며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면적 기준으로는 35만㎡가 넘는 물량이 공급된 것으로 축구장 약 50개를 덮을 수 있는 양이다.

최근 정부의 에너지 절감 정책에 따라 건축물의 에너지 사용 규제가 강화되면서 관공서 건물을 중심으로 단열 성능이 뛰어난 더블로이유리 시공이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교육부가 올해부터 29조원을 투입하는 ‘학교시설 환경개선 5개년 계획’을 실시함에 따라 학교 리모델링 현장에서도 더블로이유리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KCC글라스는 최근 수원시의회 건물 등에 적용된 기존의 고성능 더블로이유리 제품인 ‘MCT154’와 함께 컬리넌 제품을 중심으로 관급 공사 시장 점유율을 적극 늘려갈 계획이다. 

올해 2월에는 건축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실버(MZT128)와 그레이(MZT135) 색상도 출시돼 심미성까지 갖추면서 컬리넌의 제품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KCC글라스의 앞선 기술력을 상징하는 제품인 컬리넌은 뛰어난 단열 및 태양열 차폐 성능으로 학교, 관공서, 대형 건축물 등 에너지 효율을 중시하는 시공 현장에서 연이어 채택되고 있다”며 “최고의 에너지 효율에 트렌디한 색상까지 추구한다면 컬리넌이 가장 이상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