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탄자니아와 철도인프라 사업 협력 강화
코레일, 탄자니아와 철도인프라 사업 협력 강화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4.06.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 철도공사(TRC) 사장과 철도 운영・유지보수 등 협력

한문희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5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마산자 쿤구 카도고사(Masanja Kungu Kadogosa) 탄자니아철도공사(TRC) 사장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6.4~6.5)’ 참석차 방한한 카도고사 TRC 사장과 탄자니아 철도 협력사업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레일은 지난 2014년 탄자니아와 ‘음트와라(Mtwara)~음밤바 베이(Mbamba Bay) 철도건설 타당성 조사 사업’을 시작으로 건설감리, 운영·유지보수(O&M) 자문 등을 수행하며 철도운영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이날 주요 의제는 ▷탄자니아 최대 철도사업인 ‘표준궤 프로젝트(SGR)’ 관련 운영·유지보수 ▷‘철도연수센터’ 건립 ▷공적개발원조(ODA) 기금 활용 신규사업 개발 등이다.

먼저 카도고사 TRC 사장은 코레일이 수행 중인 탄자니아 표준궤 철도의 건설감리와 자문사업을 기반으로, 개통(올해 7월) 후 기술지원과 운영·유지보수 수행에도 코레일의 참여를 희망했다.

또 TRC가 추진하고 있는 ‘탄자니아 철도연수센터’ 건립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코레일의 지속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코레일은 2018년 탄자니아 철도연수센터 건립을 제안했고 2022년 타당성 조사를 마쳤으며 한국 정부의 경제개발협력기금(EDCF) 차관 심의 후 본격적인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한 사장은 공동 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약속하며, 탄자니아의 철도개발 계획을 토대로 ODA 기금을 활용한 신규 철도사업 개발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한 사장은 “지난 10여년간 탄자니아와 맺어온 우호적인 관계를 기반으로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아프리카 인프라 협력사업에 철도가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카도고사 사장은 오는 7월 탄자니아 SGR 개통 행사에 한문희 사장을 초청했으며, 두 기관의 철도발전 협력 양해각서 체결을 제안했다.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