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6,000억규모 전남 여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수주
GS건설, 6,000억규모 전남 여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수주
  • 김덕수
  • 승인 2024.05.0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 60%, GS에너지 40% 지분…공사기간 42 개월 예상
전남 여수국가산단 입주 기업에 LNG 공급하는 터미널 공사

GS건설이 전남 여수에 6,000억 규모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공사를 수주하며, 올해 연 이은 대형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GS건설은 ㈜ 한양 60%, ㈜ GS에너지 40% 지분으로 구성된 ㈜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이 발주한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1단계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GS건설이 이번에 수주한 1단계 사업은 전남 여수 묘도동 일대 항만 재개발 사업부지에 LNG 저장탱크 20만 ㎘ (단위 키로리터, kilo liter) 2기, 기화송출설비, 부대설비 및 항만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공사기간은 약 42개월 소요될 예정이다.
향후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이 준공되면, 접안시설을 통해 바다 위 LNG 가스선으로부터 끌어온 가스를 저장탱크에 저장해 두었다가 여수국가산단에 입주한 기업 및 발전사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될 전망이다. 
 GS건설은 1997년 인천 LNG 터미널 공사를 시작으로 현재 공사중인 보령 LNG 터미널 2-4단계 공사 등 국내 LNG 터미널 사업뿐만 아니라, 태국 PTT LNG 터미널, 바레인 LNG 터미널 등 해외 사업에 이르기까지 27년간 10건이상의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LNG 터미널 분야 강자로써 입지를 굳혀왔다.
GS건설 관계자는 “다년간 쌓아온 LNG 터미널 및 플랜트 EPC 사업 능력을 인정받아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됐다”며, “GS건설의 플랜트 기술력과 우수한 EPC 사업 수행 능력을 바탕으로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성공적으로 프로젝트 수행을 이끌어내고, LNG 터미널 분야 강자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