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重 건설부문, 벌써 8,000억 수주... 전년 수주액 절반 넘겨
HJ重 건설부문, 벌써 8,000억 수주... 전년 수주액 절반 넘겨
  • 김덕수
  • 승인 2024.04.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정비사업 매년 괄목 성장, 올해 부산, 부천 등에서 5곳 시공권 확보
공공공사에서도 꾸준히 두각... 가덕도 신공항 등 전문 분야 큰 기대

 

 

HJ중공업 건설부문(대표 김완석)이 정비사업 및 공공공사에서 잇달아 수주에 성공하며 쾌속 순항 중이다. 
HJ중공업은 지난 3월 27일과 28일 연이은 공시를 통해 부천 신한일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과 부산 대림비치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의 시공자로 선정되어 관련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부천 신한일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311-1번지 일원에 216세대 규모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며 계약금액은 654억 원이다. 그
리고 부산 대림비치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은 부산 해운대구 중동 1396-1번지 일원에 197세대 규모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으로 계약금액은 674억 원이다. 
이번 수주로 HJ중공업은 올해 벌써 5건의 정비사업을 수주하게 됐다. 
1월 부산에서 괴정2구역과 당리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하였으며, 3월에는 괴정3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도 수주에 성공하였다. 
괴정3구역은 괴정2구역과 당리1구역에 인접하여 이 구역들을 합쳐 해모로 브랜드 타운을 추진 중인 곳이다.
이번에 계약을 맺은 부천 신한일아파트와 부산 대림비치아파트 정비사업까지 포함하면 약 3,200억 원 규모이다. 전년도 정비사업 부문 수주액의 절반을 훨씬 상회하는 성과를 1분기 만에 도달하였다.
HJ중공업의 수주 행진은 공공공사에서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동사는 전통적으로 공항, 항만, 도로 등 국가기반 시설을 비롯한 공공공사 분야에 특화된 역량을 갖추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연초 울산기력 4, 5, 6호기 해체공사를 필두로, 남양주 양정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조성공사와 통일로 우회도로 건설공사, 수서~광주 복선전철 제3공구 건설공사 등을 연이어 수주했다. 
그리고 4월 들어서자마자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명지지구 2단계 2공구 조성공사를 867억 원에 낙찰받아 올해 벌써 약 8,000억 원의 수주 실적을 달성하였다. 전년 수주액의 절반을 초과하는 금액이다. 
향후 이어질 수주 전망도 밝다는 평가이다. 특히 올해부터 발주가 예상되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사업에서 HJ중공업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다. 
동사는 1971년 김포국제공항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계속 확장공사가 진행 중인 인천국제공항까지 국내 공항 16개 중 10개 공항 시공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국내 최대 공항 공사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전통의 공항 건설 명가이다. 
회사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 실적은 지난 3년간 매년 20% 이상씩 성장해왔으며, 공공공사 분야는 꾸준히 최상위 순위권을 유지해왔다”며, “특히, 가덕도와 대구경북 신공항, 그리고 새만금 국제공항 등 당사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할 수 있는 분야에서 전력을 다해 회사의 수익성을 극대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