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 “경제위기 극복 건설업이 앞장서자” 
한덕수 국무총리, “경제위기 극복 건설업이 앞장서자” 
  • 김덕수
  • 승인 2023.06.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단련 ‘2023 건설의 날’ 기념식 개최
건설산업 유공자 109명 정부포상 및 국토부 장관 표창 수여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김상수)는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2층 대강당에서‘2023 건설의 날’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인한 국제 경기 침체, 코로나19 이후 더디게 회복되고 있는 국내 경제의 어려운 상황에서 “대한민국 건설이 꿈꾸는 미래, 안전한 국민! 행복한 내일!”이라는 주제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구원투수로서 건설산업의 희망 비전을 제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우리나라 GDP 15%를 차지하고 있는 건설산업에 대해 대한민국 경제의 든든한 기둥이라 치하하면서 4차 산업혁명의 대변혁 속에서 우리 건설산업이 세계 4대 해외 건설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헌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건설의 날을 축하하며, 국내‧외 건설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건설산업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한, 건설산업의 각 분야에서 큰 공로를 세운 건설인 109명에 대하여 정부포상을 수여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김정재 의원, 민홍철 의원, 김병욱 의원, 강대식 의원, 김수흥 의원, 허종식 의원을 비롯한 정부인사 및 건설단체장, 유관기관장, 정부포상 수상자 가족, 주요 건설업체 CEO 및 임직원 등 약 1,000명이 참석하였다.
김상수 회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3년여의 길고 길었던 코로나 팬데믹이 종료됨에 따라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와 산업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라며, 국가 경제의 기반을 구축하였던 경험을 바탕으로 200만 건설인들이 우리 경제의 회복과 재도약을 위해 모든 역량을 투입하자”고 말했다. 
또한 “건설산업의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SOC투자 확대, 고용시장 유연화를 포함한 노동개혁 필요성 그리고 건설 금융에 대한 혁신적인 방안에 대한 민관 협력을 강조”하면서 ”국민이 꿈꾸는 행복한 내일을 만들기 위해 200만 건설인들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