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8조 3천억원'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8조 3천억원'
  • 황순호
  • 승인 2022.09.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도시정비사업 수주 8조 3,520억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 달성
현대건설의 부산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부산 최대 재개발사업 중 하나인 해운대구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하며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부산 우동3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조합장 박용한)은 지난 25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의 단독 입찰에 대해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842표 중 697표의 찬성으로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를 통해 2022년 한 해에만 도시정비사업에서 누적 수주액 8조 3,520억원을 기록, 국내 건설업계 도시정비사업 사상 누적 수주액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1동 일원 639,803㎡ 부지에 지하 6층~지상 39층 규모의 공동주택 2,503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으로, 총 공사비는 1조 2,800억원 규모다.
해당 부지는 해운대구 중심부에 있으며, 부산 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과 가까워 남포동, 서면 등으로의 이동에도 유리하다. 또한 해운대해수욕장과 봉대산, 동백공원 등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해당 재개발사업에 자사의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THE H)'를 적용, 단지명으로 '디에이치 아센테르(THE H ACENTERRE)'를 제안했다.
중심을 의미하는 'Center'와 최고를 뜻하는 'Ace', 상승의 'Ascent'의 합성어 'ACENTER'에 '땅'이라는 뜻의 프랑스어 'Terre'를 더해 해당 단지의 품격을 높이겠다는 것이 현대건설 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칼리슨 알티케이엘(Callison RTKL)과 협업해 해운대와 장산을 모티프로 한 디자인을 적용, 해운대 남쪽 해상에서 파도를 가르며 나아가는 배를 형상화한 '웨이브 타워'와 산의 능선을 모티프로 한 '마운트 릿지' 등을 적용했다.
또한 단지를 2열로 배치해 전 세대에서 산, 바다 등의 조망권을 확보하고자 했으며, 경사지에 엘리베이터 및 에스컬레이터 등을 설치해 단차를 최소화하는 보행 동선을 목표로 했다.
이와 더불어 '스카이 커뮤니티' 3개소를 비롯해 천장고 15m의 워터파크, 복층형 골프연습장, 멀티짐, VR 스포츠, 피트니스센터, 요가, GX룸 등을 설치한 '스포츠 존', 타닉 라이브러리, 1인 독서실, 스터디룸, 영화관, 스튜디오, 음악 연주실, H클린 팜, 키즈카페 등의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조경의 경우 국내 조경설계사 그룹한과 협업, 약 1만평 규모의 중앙광장과 전장 860m의 수공간, 장산의 풍경을 모티프로 한 20개소의 테마공간 등 입주민들의 여가 공간을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자사를 믿고 이번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을 맡겨주신 조합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도시정비 선도 기업으로서 더 큰 책임감과 자긍심을 가지고 업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건설신문 황순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