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중심 디자인과 상업용 건물에서의 ‘웰빙’
인간 중심 디자인과 상업용 건물에서의 ‘웰빙’
  • 이윤희 융코리아일렉트로닉 대표
  • 승인 2022.04.1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빌딩 실현 통해 직원 복지 및 업무 능률 개선
실내 공기질에 따라 거주자 ‘웰빙’ 여부 달라진다

건물이 더 똑똑해질수록 도시도 더 똑똑해진다. 그것은 스마트 시티의 리더와 빌딩 개발자들의 전제이다. 
혁신적인 개발자는 시스템이 통합되고 연결되도록 스마트 빌딩을 건설하며, IoT 연결성, 센서 플랫폼, 네트워크 기술 및 클라우드 컴퓨팅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빌딩 설계는 건물을 보다 지능적이고 지속 가능하게 만들고 스마트 시티의 매력에 기여한다. 
직원 복지는 업무 수행, 개인 건강, 생산성 및 창의적 사고를 촉진하는 동시에 결근과 발표주의를 완화하는 데 핵심적인 요소이다. 
이는 건물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건물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 결과 중 하나로, 인건비가 전체 비용의 약 70%에 달하는 만큼 경영진은 최고의 인재를 유치, 참여 및 유지하는 데 점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사람을 염두에 두고 설계된 스마트 빌딩은 직원 복지에 있어서도 필요불가결한 요소다.
건축가, 설계자, 부동산 개발자 및 건물 소유주 등에게 있어 건물이 웰빙에 기여하도록 보장하는 방법을 발굴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에 필자는 스마트 빌딩의 추세와 혁신적인 조명 솔루션이 직원 복지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의 창을 여는 방법을 살펴보고자 한다.
미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CDC)는 “복지에 대한 단일 정의에 대한 합의는 없지만, 부정적인 감정, 삶에 대한 만족, 성취감, 긍정적인 기능을 포함하는 것이 일반적인 합의이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건강은 일반 건강, 주관적 복지, 만성 질환, 결근 및 발표와 같은 지표로 나타난다.
Gallup-Sharecare WellBein Index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만성 건강 상태에 해당하는 노동자의 77%가 생산성 손실과 관련된 연간 총 비용이 800억 달러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Investopedia는 장시간 근무를 ‘질병, 부상 또는 기타 상태로 인해 직장에서 완전히 기능하지 못하는 직원의 문제’로 정의하고 있으며. 포브스에서 인용한 연구에서도 장시간 근무는 미국 경제에 매년 1,500억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직원이 일하고, 상호 작용하고, 혁신하고, 생산성을 발휘할 수 있는 건강하고 편안한 장소를 보장하는 것이 스마트 빌딩 웰빙의 가장 큰 목적이다. 
빌딩제어산업협회(BCIA) 회장인 Malcolm Anson은 Smart Buildings Magazine에서 “내가 보기에 웰빙은 일반적으로 건축가와 계약자 마음의 최전선에 있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개발자와 건물 소유주는 그 이후로 웰빙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습니다”며, "건물은 지능적이어야 하며, 이는 거주자의 요구에 적응하는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존 D 매컴버 하버드 대학 경영대학원 선임 강사는 “숙련 된 비즈니스 리더와 집주인은 채용 도구 및 경쟁 우위의 원천으로 더 건강한 실내 공간을 활용하기 시작하며,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은 이러한 추세를 가속화할 것”이라며, 사무실 공간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 것이며 "최고의 건강 이야기가 있는 사무실은 프리미엄 임대료를 받고 임차인을 얻게 될 것"이라고말했다.
건강에 해로운 건물은 다양한 방식으로 직원 복지를 저해한다. 
열악한 실내 공기질, 오염 물질, 소음 수준, 열악한 조명 및 부적절한 환기의 결과이며, 이러한 상태를 적절히 통제하지 않으면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 불안, 우울증, 불편 함, 업무 만족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WHO 또한 COPD(만성 폐쇄성 폐 질환) 사망 원인의 11%가 실내 공기오염 때문이라고 추산했다.
웰빙 개선을 추구할 때 건물 개발자, 소유주 및 도시 지도자는 단순히 새로운 건물 이상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2050년에 사용될 건물의 약 70%는 이미 지어진 상태로, 이제 와서 새로운 건설 프로젝트에 집중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스마트 빌딩 관계자가 웰빙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다음의 두 영역에 따라 실내 환경을 모니터링 및 제어하고 업무 수행과 직원 편의에 더 도움이 되도록 작업 공간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실내 공기질(IAQ)이 건물 거주자의 웰빙에 영향을 미치며, 불량한 IAQ는 생산성 수준 저하 및 새집 증후군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나타났다. WHO 또한 IAQ 개선이 건축 산업에서 사회가 취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치 중 하나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산화탄소에 지나치게 노출되면 현기증, 기절 또는 불편함을 유발함과 더불어 업무수행 능력이 저하될 우려가 있다.
접착제, 페인트 및 용제를 통해 건물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은 눈과 목의 자극, 메스꺼움, 두통 및 암과 신경계 손상을 포함한 더 심각한 문제를 유발하는데, VOC는 자연보다 실내 환경에서 2~5배 더 높은 농도를 띤다.
미세먼지 또한 작업자의 호흡기 건강 악화로 직결되며, 특히 폐로 들어가는 아주 작은 입자들이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 EPA는 실내공기의 질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오염원 관리, 오염물질 희석, 환기를 통해 건물에서 오염물질 제거, 여과를 사용하여 공기를 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커넥티드 조명 시스템은 센서를 호스팅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시설 관리자가 점유, 온도, 조명, 소음, 대기 질, 상대 습도, 휘발성 유기화합물, CO2 수준, 먼지 및 오염과 같은 작업공간 매개변수를 모니터링해 건물의 조명 인프라의 가치를 활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사무실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직원과 방문객의 웰빙을 위한 조건을 최적화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작업자가 선호하는 작업 공간 조건을 선택하는 권한이 부여된 사무실은 인지 작업의 생산성을 25%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한이 부여된 사무실과 직원 복지에 대한 인간중심의 접근 방식을 제공하는 가장 혁신적인 방법 중 하나는 건물의 조명 인프라를 이용하는 것이다.
전통적인 조명 시스템의 목적은 직원이 편안하게 작업하고 작업을 안전하고 생산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시각적인 실내 조건을 제공한다. 
일반 거주자를 위해 설계된 전통적인 조명 시스템은 개인의 요구를 인식하지 못하는 반면,  커넥티드 인간중심 조명(HCL) 시스템(Connected Human Centric Lighting System)은 직원이 작업공간과 건물의 다른 영역에서 조명 강도, 색상 및 공간 밝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하여 웰빙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밝은 기분, 더 선명한 초점 및 집중력 강화를 유도할 수 있으며, 부드럽고 희미한 조명은 창의력을 자극하는 데 도움이 된다.
Signify의 IoT 조명 리더인 조나단 와이너트는 “커넥티드 조명과 네트워크 조명은 동의어가 아니며, 커넥티드 조명의 '연결된' 부분은 양방향 데이터 통신이 내장된 조명을 의미한다. 
즉, 커넥티드 조명기구는 데이터(조명제어 명령)를 수신하고 데이터(일반적으로 클라우드에 있는 데이터 저장소로 전송되는 시스템 운영 데이터 및/또는 센서 데이터)를 공유 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 기반 조명제어를 위해서는 양방향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ignify의 글로벌 제품 관리자인 Peter Duine은 “빛은 우리가 느끼고 행동하는 방식 그 자체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인간중심조명(HCL)이 빛의 힘을 통해 우리가 생활하고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며, 조명을 조정함으로써 일주기 리듬과 정서적 요구를 통해 인간의 편안함, 웰빙 및 성과를 가져온다”고 말했다.
작업 공간의 관리는 조명 시스템에 대한 다른 스마트 빌딩 문제이다. 
시설 관리자는 사무실 공간의 최대 50%가 충분히 활용되지 않는다는 문제로 고심하고 있으며, 인원 계수 센서 및 공간 관리 소프트웨어와 연결된 IoT 기반 조명 솔루션을 통해 시설 관리자는 점유 데이터를 분석하고 공간 활용도와 직원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작업 공간 솔루션을 만든다.
조직 역시 작업 공간 디자인이 널리 사용되는 개방형 환경 및 활동기반 작업에서 작업환경 모델로 발전함에 따라 직원 성과, 생산성, 편의성 및 협업을 향상시키는 방법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직원이 임시 워크스테이션, 동료와 교류할 수 있는 공동 공간 또는 창의적인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개인 공간을 선택할 수 있는 유연성이 있는 작업 환경을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이 디자인 전략을 통해 직원은 사무실 환경을 더 잘 제어하고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작업 공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전략을 구현하려면 길 찾기 및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통해 생산성과 참여를 지원하는 실내 내비게이션 도구가 필요한데, 조직은 연결된 조명 인프라와 실시간 점유 데이터를 활용하여 건물 내 직원과 방문자를 안내할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 대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위해서도 실내 내비게이션에 작업장내 안전 유지는 반드시 필요하다.
점유 센서는 직원을 적절하게 배치하고, 활동이 적은 지역으로 안내함으로써 기업이 유행병 이후의 안전을 보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조명 시스템을 건물 내 유틸리티에서 연결된 인간중심 자산으로 전환, 웰빙, 직무 만족도 및 생산성을 향상시킨다는 점에 있어, 스마트 빌딩은 기업과 공공 부문 조직에 큰 도움을 준다고 볼 수 있다.
과학자들과 건강 전문가들은 인간에게 24시간 주기의 생체 리듬이 있다고 설명한다.
이는 우리의 에너지와 주의력에 영향을 미치며, 작업을 완료하는 데 필요한 인지능력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이것이 깨진 사람은 주간 졸음, 과민 반응, 주의력 감소 및 업무 수행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최근 연구자들은 인간의 생체 리듬을 지원하는 실내 조명 솔루션의 잠재적인 이점을 연구했다. 
실내 상황에서 태양의 행동을 모방하기 위해 노력함으로써, 보다 편안한 환경을 조성하고 직원의 업무 성과와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밀라노 폴리테크닉 연구소와 LED 시대의 Circadian Lighting Design의 저자인 마우리시오 로시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일반적인 건강은 생체 리듬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생체 리듬을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광범위한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다"며, 빛과 인간의 생체리듬 사이의 관계에 대한 인식을 통해 조명 제공업체는 새로운 웰빙 솔루션을 개발하는데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생체적응 조명(Bio-Adaptive Lighting)은 자연광 곡선을 재현하고, 하루 종일 신체의 자연스러운 일주기 리듬을 따른다. 
이를 활용함으로써 집중력과 협업을 촉진, 점심시간 후에 자칫하면 나른해지기 쉬운 상태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렌 셀러 폴리테크닉 연구소의 조명연구센터(LRC) 소장인 마리아나 피게이로 박사는 일주기 조명의 채택과 관련해 “초기 비용이 여전히 장벽이라고 생각하지만, 일주기 조명이 조정가능(Tunable)이 필요하다는 오해가 있다. 디밍이 가능한 조명도 작동하지만 아무도 그것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피게이로 박사는 적절한 측정의 부족이 문제라고 믿으며, “사람들이 일주기 조명 솔루션을 설치한다고 주장하는 곳이 몇 군데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적절한 조명조건을 제공하기 위해 이러한 설치를 제대로 측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조정 가능한 조명(Tunable Lighting)이라고 해서 일주기 조명이라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대학 연구자들은 저용량 자외선이 공기 중의 에어로졸 바이러스를 효율적으로 비활성화한다고 주장한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이 자외선 적용이 상하이의 대중교통 차량 내부 표면을 소독하는 데 성공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Rensselaer Polytechnic의 LRC는 병원 관련 감염을 줄이기 위한 노터치 소독 방법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UV 조명 시스템을 조사하고 있다. 여기에는 자외선에서 청색광에 이르는 단파장 빛의 사용이 포함된다. 
그들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짧은 파장은 파장, 지속 시간 및 빛의 양에 따라 다양한 효과로 병원체를 비활성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Signify는 필립스 UV-C 램프 및 Once BioShift 챔버 포트폴리오의 생산을 늘리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 응용 분야를 위한 센서 지원 공기소독 및 표면소독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현명한 건물 이해 관계자는 산업 표준 및 새로운 지침을 기반으로 웰빙 모범 사례를 개발함으로써 이익을 얻을 수 있다. 
IWBI (International WELL Building Institute)는 웰빙을 위한 조명 디자인 범주를 정의하고, 일주기 리듬을 지원하기 위한 눈부심 감소, 밝기 수준, 색상 품질 및 조명 패턴에 대한 지침을 포함하는 WELL 건물 표준을 제공한다. 
Fitwel은 건축 산업을 위한 건강 증진 조치의 광범위한 채택을 장려하기 위해 고안된 건물 인증 프로그램으로, Fitwel Standard는 기존 및 신규 건물에 대한 맞춤형 스코어 카드를 제공합니다. BREEAM은 건물 및 인프라에 대한 선도적 인 지속 가능성 평가 방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건물에 대한 타사 평가 및 인증을 제공하여 성능 향상과 혁신을 보장하는 것이 BREEAM의 목표다.
UN은 향후 40년 동안 전세계에서 약 2,300억㎡의 신축 공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스마트 시티 리더가  조치를 취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부동산 개발을 위한 웰빙 전략과 인간 중심 정책의 형태로, 건축가, 건물 개발자 및 기타 이해 관계자에게 조명 인프라가 혁신적인 웰빙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정리=한국건설신문 황순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