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사업 ‘Leading Team Korea’ 출범
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사업 ‘Leading Team Korea’ 출범
  • 김덕수 기자
  • 승인 2020.05.2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GS 수출입은행 등 공동 컨소시엄 구성, 국토부 기재부 지원
건설사・금융권・정부와 협업, 철도PPP 사업 첫 성공사례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143.5㎞ 총사업비 5조 민자사업

한국건설신문 김덕수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수주를 위한 ‘리딩 팀코리아(Leading Team Korea)’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리딩 팀코리아’는 철도공단이 주관하고 현대건설, GS건설, SK텔레콤 등 건설사와 한국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수출입은행 등 금융권이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며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및 해외건설협회가 수주활동을 지원한다.

철도공단은 이날 리딩 팀코리아 출범식에서 국내 건설사, 설계사, 금융기관과 함께 터키 고속철도사업을 한국이 최초로 수주하는 민관협력(PPP) 해외철도사업 성공사례로 만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다졌다.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은 2018년 개항한 이스탄불 신공항과 이스탄불 시내 143.5㎞ 구간을 고속철도로 연결하는 총사업비 5조원의 민간투자 사업이다. 

공단은 작년 6월 터키 철도청과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후 다섯 차례 현지 마케팅활동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행했으며 올 하반기에 사업이 발주될 예정이다.

터키 고속철도 리딩 팀코리아 단장인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은 “국내 최고의 민간기업들과 정책기관들로 구성된 리딩 팀코리아의 역량을 결집해, 터키 고속철도 사업수주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이를 통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해외사업 수주시장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출범식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단기간에 고속철도 기술을 자립화하여 고속철도 선진국으로 도약한 경험을 보유한 만큼, 이번에 민관협력을 통해 한국형 고속철도의 해외수출 기회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