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재/기술
해킹 대응 국제안전기준 논의, 통신으로 달리는 자율주행차17일부터 3일간 서울서 사이버보안 특별전문가그룹(TFCS) 회의
이오주은 기자  |  yoje@conslov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건설신문 이오주은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에서 자율주행차의 해킹에 대비한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한다.

전자·통신시스템이 차량을 제어하는 자율주행차는 해킹에 대한 예방책이 중요한 요소로, 이를 위한 국제적 논의가 진행 중이다.

자동차의 국제안전기준을 논의하는 UN 기구(UN/ECE/WP.29)는 ’16년 말부터 우리나라, 영국, 일본, 독일,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주요국가와 관련단체 등이 참여하는 ‘사이버보안 특별전문가그룹(TFCS)’을 결성하여 현재까지 11차례의 회의를 가졌다. TFCS는 사이버보안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대한 태스크포스(Task Force on Cyber Security and Over the Air issue)이다.

특히 이번 제12차 회의는 TFCS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회의로, 현재까지의 논의를 모아 사이버보안 국제안전기준의 기초자료가 되는 권고안(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며, 자동차 국제안전기준 UN 기구(UN/ECE/WP.29)는 이 권고안(가이드라인)을 검토한 후, 이르면 올해 말 발표하여 사이버보안 안전기준의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사이버보안 관련 연구개발(R&D)과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기본적인 용어 정의부터 해킹 위협의 대응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TFCS에 참여하고 있다. 시범사업은 자율주행차 안전성 평가기술 및 테스트베드 개발(R&D, 2016~2019),대전~세종 간 C-ITS 시범사업(2014~2017) 등이다.

지난해 5월에도 자율주행차의 조향 기능(ACSF)에 대한 국제안전기준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국제적 논의 동향을 국내 업계 등과 공유하여 자율주행차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있다. ACSF는 자동차 스스로 경로를 유지·변경하는 자동명령조향기능(Automatically Commended Steering Function)이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해킹 문제는 자율주행차 안전에 중요한 이슈로, 해킹 위협요소들과 그에 대한 대응방안을 빈틈없이 검토하고 있다”면서, “우리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국제적 논의에 적극 참여하는 등 국제안전기준을 선도하여, 우리나라의 기준이 세계의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오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이용안내찾아오시는길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건설신문  /  (04520) 서울시 중구 무교로 휘닉스빌딩 6층  /  전화 02)757-1114  /  팩스 02)777-4774
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6716  /  등록연월일: 1999년 7월 01일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474  /  등록일 2017년 4월 20일
발행·편집인 : 양기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기방  /  발행처 : 한국건설신문사 Copyright 2001~2004 ConsLov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