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난 현장 안전관리, 대책마련 시급하다
구멍난 현장 안전관리, 대책마련 시급하다
  • 김하수 기자
  • 승인 2013.07.3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장기간의 여름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공사 진행에 차질을 겪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안전사고 역시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

지난 15일 노량진 배수지 공사 중 수몰 사고로 근로자 7명이 사망한데 이어, 보름만인 30일 서울 강서구 방화대교 남단 램프 공사현장에서 상판 붕괴로 중장비가 넘어져 공사장 인부가 사망,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교롭게도 이번 현장사고 역시 노량진 공사처럼 서울시가 발주한 공사로 책임감리제 시행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감리제는 전문성이 부족한 공공기관 대신 감리전문 업체에게 공사의 책임과 권한을 갖게 하자는 것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공사에 대해 의무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앞서 노량진 배수지 공사에서 서울시는 감리업체에 공사의 관리감독을 일임했다. 하지만 사고 당일 계속된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시가 현장확인 없이 전화 한 통으로 공사를 승인한 것은 안이한 대처라 할 수 있다.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방화대교 공사과정에서도 하도급업체의 재정부실로 인해 공사가 지연돼 온 것으로 알려져 서울시는 관리부실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다수 건설현장 안전사고는 예고된 인재(人災)의 경우가 태반이다. 최근 건설업계가 건설업 이미지 제고에 총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건설현장에서의 인명사고는 국민들로 하여금 건설산업에 대한 이미지뿐만 아니라 건설사의 신뢰도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정부와 건설업계는 ‘사후약방문’식의 후진성 안전관리를 반드시 탈피하고, 안전에 대한 주도면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한국건설신문 취재부 = 김하수 기자 hskim@conslov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